예수님은 어떻게 소크라테스에게 복음을 전하셨을까?

누가 철학과 헛된 속임수로 너희를 사로잡을까 주의하라 이것은 사람의 전통과 세상의 초등학문을 따름이요 그리스도를 따름이 아니니라(골 2:8)

사도 바울이 골로새 교회 성도들에게 한 경고의 메시지입니다. 성령의 감동으로 쓰인 성경, 곧 하나님의 말씀은 철학을 헛된 속임수라고 말하며 철학에 속거나 넘어가지 말라고 경고합니다.

이 말씀을 보면 그리스도인이 철학을 배우는 것은 정말 쓸데없는 일이거나 심지어 하나님 말씀의 경고를 무시하고 금지된 구역으로 넘어가는 불순종처럼 보입니다. 그러면 왜 크레이그 바르톨로뮤와 마이클 고힌은 “그리스도인을 위한 서양 철학 이야기”를 만들었을까요? 그리스도인에게 왜 서양 철학이 필요하다고 생각한 것일까요?

먼저 저자에 대한 소개가 필요할 것 같습니다. 크레이그 바르톨로뮤는 영국 브리스틀 대학교에서 박사 학위를 받고 캐나다 온타리오 소재 리디머 유니버시티 칼리지의 석좌교수로 철학, 종교, 신학을 가르쳤고, 현재는 영국 케임브리지 틴데일 하우스에서 커비 레잉 기독교 연구소 소장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크레이그 바르톨로뮤

마이클 고힌은 웨스트민스터 신학교에서 공부하고 미국 캘빈 칼리지, 웨스턴 대학교, 리젠트 칼리지에서 가르쳤습니다. 현재는 미국 애리조나 미셔널 트레이닝 센터 신학 교육 책임자로 일하고 있습니다. 고힌의 경력 중 눈여겨볼 점은 네덜란드 위트레흐트 대학교에서 레슬리 뉴비긴의 선교적 교회론으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는 점입니다.

두 사람은 함께 여러 책을 공저했는데, “성경은 드라마다”(IVP, 2009), “세계관은 이야기다”(IVP, 2011) 등 모두 철학의 기초가 되는 세계관에 관한 책들입니다. 두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생각해볼 때, “그리스도인을 위한 서양 철학 이야기”는 기독교에 결핍된 철학을 심어주기 위한 목적이 아닌, 세속 철학으로 무장되어 기독교 세계관을 받아들이지 않는 세상에 복음을 들고 나가 선교하기 위해서 무엇을 알아야 하는지 설명하는 책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한 단어로 표현하면, “변증학”을 위한 책이라는 말입니다.

마이클 고힌

저자들은 변증학 자체에 구원을 가져오는 힘이 있다고 보지 않습니다.

“변증학 자체가 사람을 그리스도께 회심시킬 수는 없다. 회심은 성령의 역사다. 하지만 변증학은 때로 사전 복음전도라고 부르는 과정을 통해 하나님이 회심을 위해 하시는 정지작업에 사용될 수 있다”(23페이지)

저자들은 이 책이 정지작업에 사용되기를 바랍니다. 기독교 세계관을 받아들이지 않는 이들의 딱딱하고 뒤틀어진 사고와 마음을 반반하고 고르게 만드는 것입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기독교가 어떤 철학을 가졌는지 알 필요가 있습니다.

어떤 이들은 기독교는 철학이 아니라 신앙이라고 말할지 모릅니다. 맞습니다. 그것이 두 저자가 말하는 기독교 철학의 뿌리입니다. 참 하나님을 향한 마음인 신앙이 기반입니다. 거듭난 영혼만이 이 신앙을 가지고 있습니다.

거듭난 영혼은 그리스도를 아는 지식에서 날마다 자라가야 합니다. 이 성장은 성령의 역사이지만 오직 하나님의 말씀, 신령한 젖, 성경을 통해서 이루어집니다. 성경을 바르게 읽고 이해하면, 성경이 말하는 세계관 다시 말해 성경으로 세계 만물을 바라보는 관점이 생깁니다. 그것이 바로 기독교 세계관이며 그 세계관에서 뻗어 나오는 굵은 두 줄기가 기독교 철학과 신학입니다. 그리고 그것으로 그리스도인은 경제, 문학, 물리, 수학, 역사 등 만물을 해석하고 판단합니다. 책에서는 이것을 신앙에서 시작하여 여러 학문으로 열매 맺는 나무로 표현했습니다.

비그리스도인은 신앙이 없을까요? 아닙니다. 있습니다. 그들은 참 하나님이 아닌 우상을 향한 마음의 방향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 신앙에서 시작된 세계관은 성경에 기초하지 않기 때문에 독특하고 일관성이 없는 세계관을 갖습니다. 성경의 관점으로 볼 때 뒤틀리고 왜곡된 그리고 일관성이 없는 세계관입니다. 그 세계관은 결국 바울이 경고한 헛된 속임수와 같은 철학으로 뻗어 나와 세상 만물을 그 시각으로 바라보게 만듭니다.

저자는 모든 사람에게 철학이 있으며 그것은 곧 그들에게 신앙이 있다는 걸 의미한다고 말합니다.

“모든 철학은 어떤 신, 어떠한 신앙적 헌신에 봉사하게 마련이다. 그리스도인의 사명은 그 섬김의 대상이 복음에서 계시된 하나님과 성경에 의해 양육된 신앙인지를 살피는 일이다”(169페이지).

그러므로 그리스도인의 과제이자 그리스도께서 그 제자들에게 명령하신바, “모든 민족으로 제자를 삼”는 일의 필수 과정은 참 하나님이 아닌 다른 신을 섬기는 신앙인의 철학을 간파하고 거기로부터 돌이켜 참된 하나님을 향해 회개할 수 있도록 돕는 것입니다. 그 일에 있어서 기독교 고유의 철학을 갖는 것이 반드시 필요한데, 그것은 오직 성경에 근거를 두고 있어야 하며 기독교 세계관을 제대로 반영하는 것이어야만 합니다.

저자들이 2부에서 철저히 분석한 것처럼 아우구스티누스와 토마스 아퀴나스 등 초기와 중세 기독교 변증가들이 플라톤이나 아리스토텔레스 등의 강력한 철학자와 맞서 기독교 철학을 제시하기 위해 노력해왔고 그 가운데 여러 유익을 가져왔지만 동시에 기독교 세계관을 약화시킨 부분이 없지 않아 있습니다. 기독교 교리를 제대로 변증하고 지켜낸 부분에서는 칭찬받을 일이나 아퀴나스가 아리스토텔레스에게 예수님을 소개한 것인지 반대로 예수님을 아리스토텔레스에게 소개한 것인지 의견이 분분한 것처럼 그리스 철학에 기독교를 맞춰 설명하려는 노력 때문에 기독교 고유의 가치와 의미가 약화된 부분이 분명히 있다는 것입니다.

그러면 이러한 단점 때문에 기독교 철학을 세우고 기독교 세계관을 제시하는 일을 하지 말아야 할까요? 저자들은 이렇게 말합니다.

우리가 먼저 기독교 철학을 개발하려 애쓰지 않는다면 이 일을 할 기회조차 없으리라는 점도 유념해야 한다. 만일 우리가 자신의 철학을 상당 수준으로 연마하지 않는다면 비기독교 철학자나 다양한 기독교 철학자와 진정한 대화를 할 위치에 있지도 못할 것이다(54페이지)

철학을 주의하라고 명령한 사도 바울은 아덴에서 에피쿠로스와 스토아 철학자들을 만납니다. 바울은 그들의 말에 귀를 막고 복음만 외치지 않았습니다. 반대로 그들의 말만 듣고 좋은 게 좋은 거라고 생각하며 복음을 그들의 철학과 타협하지도 않았습니다. 바울은 그들과 “쟁론”했습니다(행 17:18). “말쟁이”라는 말을 들을 정도로 바울은 성경의 가르침, 성경의 세계관을 가지고 세속 철학자와 싸울 수 있을 만큼 철학적으로 무장되어 있었습니다. 그래서 그들 중 어떤 이들은 바울을 붙들고 그가 말하는 것이 무슨 뜻인지 알려달라고 요구합니다.

철학이라는 학문은 모든 사람의 전유물이 아닌 것처럼 보입니다. 철학의 역사나 세계관을 모두가 이해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분명히 모든 사람이 자기의 철학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대부분의 철학은 하나님이 아닌 다른 신, 우상을 향한 신앙에 기초합니다. 유일하신 참 하나님을 그가 보내신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믿음으로 발견한 그리스도인의 사명은 그들에게 복음을 전하는 것입니다. 그들이 다시 듣고 싶어 하든지 혹은 조롱하든지, 그리스도인은 그들의 이성이 참된 신앙을 만나도록 ‘중매’하는 일을 해야 합니다(고후 11:2).

이 책을 통해 아덴처럼 각종 신과 신앙으로 가득 찬 세상에 살고 있는 모든 그리스도인이 그들과 ‘쟁론’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플라톤에게 예수님을 소개하려 했던 아우구스티누스, 아리스토텔레스에게 예수님을 전해주기 원했던 아퀴나스, 르네상스 시대 기독교 철학을 선포하기 위해 노력했던 종교개혁자들, 근대철학 및 포스트모더니즘과 싸우는 기독교 철학자들과 함께 바른 신앙을 가진 모든 그리스인이 오직 성경을 기반으로 삼아 굳건한 기독교 철학으로 세상의 모든 어그러지고 거스르는 세대 가운데서 하나님의 흠 없는 자녀로 세상에서 그들 가운데 빛들로 나타나기를 기도합니다(빌 2:15).

1 Comment

  • 2019년 추천도서 – HISKINGDOMBOOK 2019년 12월 27일 (3:41 오전)

    […] 마이클 고힌 & 크레이그 바르톨로뮤, “그리스도인을 위한 서양 철학 이야기”(IVP, 2019) 서평 보기 […]